역사속 오늘

미 군정의 새 교통규칙 발표로 사람은 좌측통행, 전차․자동차는 우측통행

20세기에 도입된 우리나라의 통행원칙은 ‘우왕(右往)’으로 시작해 ‘좌왕(左往)’을 거쳤다가 광복 후부터는 ‘우왕좌왕(右往左往)’하며 현재에 이르고 있다. 1906년 12월 1일 경성이사청이 우측통행령을 내린 것이 근대적인 교통질서의 첫 걸음이었다. 1905년 가로관리규칙에서 ‘차량이나 우마가 마주치면 서로 우측으로 피하라’고 규정하면서 우측통행이 시작됐다는 설도 있다.

‘우왕’이 ‘좌왕’으로 바뀐것은 1921년이었다. 그해 9월 조선총독부가 통행령을 개정해 12월 1일부터 좌측통행을 본격 시행하면서였다. 좌측통행을 실시하는 일본에서 온 사람들이 불편을 호소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광복 후, 정말 우왕좌왕할 일이 생겼다. 미 군정이 새 교통규칙을 발표, 1946년 4월 1일부터 보행자들은 일제 때 방식대로 좌측통행을 유지하되 전차․자동차는 우측통행하도록 한 것이다. 이때부터 지금까지 사람들은 일본식으로 걷고 자동차는 미국식으로 달리게 됐다. 남과 북의 도로교통방식도 이때부터 어긋나 남쪽 사람들은 좌측통행 북쪽 사람들은 우측통행을 하고 있다.

‘우왕좌왕’은 서울 지하철 운영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즉 일제 때 부설한 철도와 연결되는 지하철 1호선은 좌측으로 운영되고 있고, 2호선∼8호선은 미국식을 따라 우측으로 통행하고 있다. 특히 4호선은 당고개~남태령 구간은 우측통행, 선바위~오이도 구간은 좌측통행으로 운행되고 있어 ‘우왕좌왕’의 전형을 이루고 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