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땅 구석구석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⑩] 따라비오름의 매력은 거친 바람에 맞춰 하늘하늘 춤을 추는 억새밭과 관능적 능선

↑ 산마루에 오르면 분화구 능선이 빚어내는 관능적인 곡선이 눈길을 끈다.

 

☞ 내맘대로 평점(★ 5개 기준). 등산 요소 ★★ 관광 요소 ★★★★

 

by 김지지

 

■따라비오름은

따라비오름은 제주도 동남쪽 중산간 마을인 표선면 가시리에 자리잡고 있다. 해발고도 324m, 비고 107m, 둘레 2,633m다. 제주도에서는 다랑쉬오름처럼 멋진 오름에 대해서는 ‘오름의 여왕’이라는 최고 칭호를 붙여주는데 따라비오름에도 이 칭호가 따라붙는다. 단 조건이 있다. 억새 무성한 가을에 한해서다. 그래서 따라비오름의 최고 경관은 제주 특유의 거친 바람에 맞춰 하늘하늘 춤을 추는 억새밭이다. 그것을 본 누군가 ‘오름의 여왕’으로 불렀지만 엄밀히 말하면 규모나 경관면에서 다랑쉬오름에는 못미친다. 따라비오름의 또 하나 매력은 분화구가 3개이고 봉우리가 6개라는 것이다. 이런 독특한 모습은 제주도 오름 중에서는 유일하다.

따라비는 ‘땅의 할애비’라는 뜻의 ‘따애비’에서 유래했다. 그래서 한자 이름이 지조악(地祖岳)이다. 이름이 할애비이니 주변에 아들, 며느리, 손주가 없을리 없다. 큰아들을 뜻하는 장자오름과 작은아들인 새끼오름이 주변에 있고 모자(母子)처럼 생겨 며느리를 연상시키는 모지오름도 있다. 손자를 뜻하는 손지오름은 10㎞ 정도 떨어진 곳에 있다. 이들 자손 오름들은 해발고도가 높지는 않아 200~300m 정도다.

따라비오름과 주변 오름

 

■완만한 오름길

따라비오름을 알게 된 것은 제주도 현지 택시 기사가 억새가 멋지다며 추천했기 때문이다. 찾아가니 비교적 외진 곳에 있다. 게다가 11월 말의 월요일인데도 방문객이 의외로 많다. 다만 과거에는 오름 아래에서부터 온통 억새로 출렁거렸다는데 실제로 가보니 개발을 위해 입구쪽 억새들은 대부분 베어버려 약간 실망했다. 다행히 능선에는 늦가을인데도 억새들이 무성해 초입의 실망감을 위로해준다.

입구에는 ‘ㄹ’ 자로 된 나무기둥 칸막이가 처져있다. 그곳을 지나 300m 정도 걸어가면 오솔길인데 오름에 오르기보다 오름 안으로 들어가는 느낌을 준다. 걷고 있지만 사실은 오르는 것이다. 오솔길을 지나면 완만한 나무계단과 야자수매트길이 길을 안내하고 그 옆에선 억새들이 춤을 춘다. 탐방로가 잘 정비되어 있어 일부 가파른 구간이 있어도 어렵지는 않다. 오름 입구에서 쉬엄쉬엄 20~30분이면 능선에 오를 수 있다.

따라비오름 오름길

 

■관능적인 능선

능선에 올라붙자마자 오름의 전체 윤곽이 드러난다. 말굽형태로 터진 3개의 분화구 바깥에 또다른 말굽형 분화구가 쌍으로 맞물려 전체적으로는 3개의 분화구와 6개의 봉우리로 이뤄져 있는 모습이다. 제주도에서 분화구 3개가 있는 오름은 이곳이 유일하다. 용눈이오름도 3개의 분화구가 있지만 그곳은 한 개의 분화구가 세 칸으로 나뉘어진 분화구여서 독립된 3개의 분화구를 품고 있는 따라비와는 차원이 다르다.

산마루에 오르면 분화구 능선이 빚어내는 관능적인 곡선이 눈길을 끈다. 제주 오름 중 곡선미는 용눈이오름을 최고로 치지만 따라비오름도 전혀 뒤지지 않는다. 선과 선이 이어져 하나의 선이 되고, 하나의 선이 또 다시 여러 선으로 나눠지는 독특한 모양새다. 이 때문에 다른 오름에서는 환(環)으로 이루어진 하나의 산책로만 있으나 이곳에는 여러 산책로가 얽기설기 이어져 있다. 서있는 장소에 따라 분화구가 서로 연결되어 하나로 보이기도 하고 제각각 나뉘어 있는 것으로 보이기도 한다. 능선을 따라 한바퀴 돌 수도 있고 대각으로 갈 수도 있다.

따라비오름 능선

능선에는 조망하기 좋은 전망대가 두 곳 있다. 서쪽 전망대에서는 큰사슴이오름(대록산)과 10여개의 풍력발전기가 가까이 보이고, 멀리는 한라산 봉우리가 장관이다. 동쪽 전망대에서 보면 동부권 오름들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고 저 멀리 성산일출봉과 제주 바다가 펼쳐진다.

억새는 능선은 물론이고 분화구 안쪽과 바깥쪽 모두를 덮고 있다. 쉬지않고 불어오는 제주도 바람 때문에 황금빛 억새가 좀처럼 쉬지 못하고 출렁거린다. 제주 억새는 보통 10월 중 만발하고 12월과 1월에도 볼 수 있다. 따라서 ‘오름의 여왕’으로 불리는 것은 이 즈음이다. 한 분화구 안쪽 가운데에는 멀리서 보면 말똥처럼 보이는 몇 개의 붉은 화산송이 돌탑이 덩그러니 서 있다. 안으로 내려가자 바람은 여전히 거세고 그 바람을 맞는 나도 억새의 하나가 된 듯 출렁거린다.

여기서 팁 하나. 따라비오름을 감상하는 거야 능선에 오르는 것이 첫번째이지만 3개의 분화구가 만들어낸 곡선이 이리저리 흘러다니는 진면목을 제대로 감상하려면 북쪽 새끼오름에서 바라보는 것이다.

멀리서 바라본 따라비오름(출처 제주도)

 

■쫄븐갑마장길, 녹산로, 큰사슴이오름(대록산)

따라비오름은 트레킹 하기에 좋은 쫄븐갑마장길과도 연결된다. ‘쫄븐’은 ‘짧은’의 제주도 방언이고 갑마(甲馬)는 조선시대 최고 등급의 말이다, 따라서 갑마장은 조선시대 때 최고의 말을 사육하는 국영목장이고 갑마장길은 갑마들이 다니던 길이다.

쫄븐갑마장길 지도

 

쫄븐갑마장길은 행기머체에서 출발해 가시천, 따라비오름, 잣성, 큰사슴이오름, 유채꽃프라자, 꽃머체에서 행기머체로 돌아오는 여정으로 3시간 정도면 넉넉하게 걸을 수 있다. 거리는 10.3㎞다. 잣성은 조선시대 ‘국마장(國馬場)’의 경계를 나타내는 돌담인데 현재는 편백나무가 심어져있다. 현재 흔적이 남아있는 잣성길 거리는 2㎞다. 제주에서 가장 원형이 잘 보존된 것으로 알려져있다.

쫄븐갑마장길은 유채꽃으로 유명한 녹산로와도 가깝다. 녹산로는 가시리를 지나는 10㎞ 길이의 왕복 2차선 도로다. 봄이면 노란 유채꽃과 분홍 벚나무가 도로 옆을 가득 수놓아 장관을 연출한다. 매년 봄이면 꽃구경을 나온 상춘객들이 수만명에 이른다.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두 번이나 선정되었고 제주에서 가장 큰 유채꽃축제가 열리는 곳이기도 하다.

큰사슴이오름(大鹿山·대록산)은 따라비오름에서 4.4㎞ 정도 떨어진 곳에 있다. 해발고도 474m에 높이는 160m 정도다. 사슴이 많이 살고 있어 혹은 모양새가 사슴 같다 하여 큰사슴오름이다. 서쪽에 소록산 즉 작은사슴오름이 있다. 큰사슴이오름은 걷기와 오르기의 묘미를 적절하게 느낄 수 있는 곳이다. 큰사슴이오름 주변 역시 억새 물결이다. 특히 정상을 향하는 탐방로보다는 오름에 오르기 전, 구릉지의 드넓은 들판은 가을이면 그야말로 은빛바다를 이룬다. 봄이 오면 노란 유채꽃이 만발한다.

큰사슴이오름

 

■제주 토속음식 ‘몸국’을 먹어보니

따라비오름이 가시리에 있다보니 제주도 토속음식 중 하나인 몸국 식당이 궁금해졌다. 특히 가시리의 ‘가시 식당’이 유명하다길래 찾아갔다. 몸은 모자반의 제주도 말이다. 몸국은 돼지고기와 내장, 순대까지 삶아 낸 국물에 모자반을 넣고 끓이면 느끼함이 줄어들고 독특한 맛이 우러나는데, 제주의 집안 행사에는 빠지지 않는 토속음식이다. 이 국물에 국수를 말면 고기국수가 되고 순대를 넣으면 순댓국이 된다. 점심시간이어서 그런지 사람들이 많다. 가격이 적당해서인지 관광객 보다는 동네 주민들이나 직장인들이 많아 보인다.

가시식당 몸국

 

몸국의 맛을 전혀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몸국의 일종인 순댓국을 시켰는데 내 입맛이 문제인지 몸국 맛이 문제인지는 몰라도 첫 숟가락부터 혀가 거부한다. 피 한 방울도 아까웠는지 선지를 너무 많이 넣어 텁텁하다. 심지어 피 비린내까지 느껴진다. 서울에서 익숙한 순대도 보이지 않는다. 가격은 착하지만 도무지 입에 댈 수 없다. 결국 두어숫가락 만에 손을 내려놓았다. 일행 중 특히 내가 심했다.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①] 윗세오름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②] 다랑쉬오름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③] 용눈이오름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④] 거문오름과 만장굴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⑤] 물영아리오름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⑥] 새별오름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⑦] 산굼부리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⑧] 노꼬메오름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⑨] 절물오름 ☞ 클릭 https://zznz.co.kr/archives/13783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⑩] 따라비오름 ☞ 클릭 https://zznz.co.kr/archives/13881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