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속 오늘

북한 노금석 대위 미그기 몰고 귀순

↑ 노금석 대위

 

1953년 9월 21일 오전 9시24분, 휴전선을 넘어 북한에서 날아온 소련제 미그 15 전투기로 김포공항 상공에 사이렌 소리가 요란했다. 곧 미그기가 활주로에 착륙했고, 미그기 옆으로 미군이 다가갔다. 조종사는 미그기 문 밖으로 나와 견장을 떼고 김일성 사진이 붙은 신분증을 밖으로 내던지며 미군의 손을 잡았다. 목숨을 걸고 오전 9시 정각에 평양의 순안비행장을 이륙한 뒤 휴전선을 넘어 자유의 땅을 찾은 북한의 노금석 대위(21)였다.

그에게 주어진 것은 자유만이 아니었다. 당시로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10만 달러(1800만환)도 주어졌다. 그해 4월 마크 클라크 유엔군 총사령관이 북한의 주력기인 미그 15기의 기밀을 빼내기 위해 내걸었던 현상금이었다. 당시 미그 15기는 1947년 12월 시험비행 이후 스탈린의 극찬을 받아 소련이 대량생산한 전투기였다. 성능이 좋아 소련의 한 조종사는 미그 15기로 미 전투기를 20여 차례나 격추시켰다. 미그 15기는 북한의 주요 군사 시설과 남하하는 중공군을 폭격하며 제공권을 장악했던 미군의 B-29 폭격기도 요격, 미군에 큰 피해를 입혔다. 미군은 수 년 동안 미그 15기를 손에 넣어 성능을 분석하고 싶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그래서 미그 15기를 몰고 오는 조종사에게 10만 달러를 지급하겠다고 공언했다. 이 공언은 1953년 7월 6·25전쟁이 끝난 뒤에도 여전히 유효했다. 이런 상황에서 노금석 대위가 미그 15기를 몰고 자유세계로 넘어 온 것이다.

귀순 직후 모습

 

노금석은 전쟁 중 주로 중국 기지에 주둔했기 때문에 10만 달러 현상금이 있다는 사실을 모른 채 자유를 찾아 남하했다고 설명했지만 당시 신문은 그를 ‘20세기 최대 행운아’라며 그가 10만 달러를 어디에 쓸 것인가를 놓고 쑥덕공론했다. 노금석과 미그 15기는 철저한 보안 속에 일본 오키나와의 미 공군 기지로 옮겨졌다. 이런 그에게 하나 반가운 소식이 들려왔다. 5년 전 남하해 헤어졌던 어머니가 그의 눈 앞에 나타난 것이다. 10월 12일 모자는 꿈같은 상봉을 했다. 노금석은 그해 11월 현상금을 받고 이듬해 5월 어머니와 함께 오키나와에서 도미했다.

미국에서 그는 칙사 대접을 받았다. 닉슨 부통령과 회견하고 1956년 8월 받은 미 영주권에는 아이젠하워 대통령이 친필로 서명했다. 1970년 1971년 두 차례 한국을 방문하고 귀순 40여년이 지난 후에는 자신의 인생역정을 담은 ‘자유를 찾은 미그 15’라는 책을 냈다. 델라웨어 주립대학에서 수학한 후 보잉 제너럴·다이내믹스등 10개 항공회사에서 근무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