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박스

[연인과 부부 ③-3] 일제 하에서 공산 혁명을 꿈 꾼 세 남자·세 여자의 사랑과 이별과 배신, 투쟁과 고난 이야기 : 박헌영·김단야·임원근·허정숙·주세죽·고명자를 중심으로 / 6-③

 ↑ 박헌영이 공식적으로 결혼한 두 여성과 딸들. 왼쪽이 1921년 결혼한 주세죽과 딸 비비안나이고 오른쪽이 해방 후인 1949년 북한에서 결혼한 윤레나와 딸

 

☞ [연인과 부부] 시리즈 전체가 궁금하다면 클릭!!

 

by 김지지

 

■세 남자·세 여자의 사랑과 이별 그리고 투쟁

 

▲‘조선의 콜론타이’ 허정숙과 최창익

임원근이 구속된 사이 허정숙은 다른 남자와 동거에 들어갔다. 수감 중인 임원근을 찾아가 이혼을 요구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그런데 허정숙이 동거하는 남자는 자신의 화요회와 앙숙인 북풍회 소속 송봉우였다. 송봉우는 경상도 하동 사람이라는 것말고는 정확히 알려진 바가 없었다. 고아라고도 하고 스님의 사생아라고도 하고 불가에서 계를 받은 스님이라고 하는 등 소문만 무성했다.

허정숙의 자유분방함과 연애 행각은 당시 공산주의 활동가들뿐만 아니라 세간에서도 입방아에 오르내렸다. 이에 대해 허정숙은 “남자들은 여러 여자를 첩으로 두고 술집 여자와도 놀아나면서 왜 여자에게만 정조를 강요하느냐”며 “성적 해방과 경제적 해방이 극히 적은 조선여성에게 사회가 일방적으로 요구하는 것은 여성의 본능을 무시하는 행위”라고 당당하게 맞섰다.

허정숙은 1926년 봄 임원근과의 둘째 아들을 낳았으나 다른 남자 아이라는 소문이 돌아 ‘스캔들 메이커’로 언론지상에 오르내렸다. 한 잡지가 자유연애를 주창한 소련의 공산혁명가이자 급진적인 여성해방론자인 콜론타이를 빗대 허정숙을 “조선의 콜론타이”라고 칭하면서 그것이 별명이 되었다. 허정숙이 “조선의 콜론타이”로 불린 것은 자유분방한 연애행적 때문만은 아니었다. 공산주의 사상에 입각해 여성의 지위향상과 조선의 독립을 위해 맹렬히 활동을 펼쳤기 때문이다.

허정숙의 자유분방함과 연애 행각, 세간에서도 입방아에 오르내려

허정숙은 둘째 아들을 낳고 얼마 지나지 않은 1926년 5월 부친 허헌과 함께 부산에서 일본행 배를 탔다. 허헌이 미국, 유럽, 소련, 중국으로 이어지는 세계일주를 하는데 딸을 데리고 간 것이다. 부녀는 일본에서 배를 타고 미국의 하와이와 샌프란시스코를 거쳐 뉴욕에 도착했다. 허헌은 미국에서 유럽으로 건너가 아일랜드·영국·프랑스·독일·벨기에 등 유럽의 여러나라를 두루 돌아보고 러시아와 중국을 거쳐 조선공산당 사건 재판이 시작되기 전 귀국했다. 허정숙은 허헌의 유럽행을 따르지 않고 미국의 컬럼비아 대학에서 수학했으나 조선공산당 사건 재판이 시작된다는 사실을 알고 출국 1년 5개월만인 1927년 10월 말 귀국했다. 이후 신간회의 자매기관인 ‘근우회’에서 활동하다가 1930년 1월 이른바 ‘근우회 사건’(서울여학생만세운동)을 주도한 혐의로 투옥되어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체포 당시 허정숙은 셋째를 임신 중이어서 형 집행정지로 풀려나 아이를 낳고 1년 뒤인 1931년 6월 재수감되었다. 셋째 아이는 의사이면서 조선일보 논설위원이던 신일룡의 아들이라는 소문이 무성했다. 1931년 7월호 ‘삼천리’지는 ‘붉은 연애의 주인공들’이라는 특집에서 허정숙, 주세죽, 황신덕, 정종명 등 여성인사들의 사랑이야기를 신파조로 소개하고 있다. 특히 허정숙에 대해서는 ‘성이 다른 세 아들을 두고 아미리가(아메리카)를 방랑’하고 돌아온 인사라며 요란하게 다뤘다. 허정숙이 1932년 3월 서대문형무소에서 출감했을 때 어머니는 오랜 병고 끝에 이미 세상을 등지고 둘째 아들도 세상을 떠나 그의 옆에 없었다. 송봉우가 한때 자신의 집에 들어와 살았지만 송봉우가 또다시 잡혀 들어가 전향서를 쓰고 나온 뒤에는 송봉우를 멀리 했다.

 

#박헌영 #김단야 #임원근 #최창익 #허정숙 #주세죽 #고명자 #조선의용대 #조선공산당사건

 

☞ 전문(全文)을 다른 곳으로 옮겼습니다. 클릭!!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