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류

100년의 기록 100년의 교훈
: 20세기 이야기 (전10권)

☞20세기 연대기이자 근현대사 실록

20세기 100년을 10년 단위로 끊어 총 10권으로 집대성한 20세기 연대기이자 근현대사 실록이다. 국내·외에서 일어난 각종 사건·사실의 전개 과정과 주요 인물의 삶을 꼼꼼히 기술해 시대 순으로 엮었다. 정치·경제·사회 등에 치우친 다른 근현대사 책들과 달리 문화·예술·과학·스포츠·학문·언론 등 인류의 중요 궤적을 빠짐없이 수록했다. 의미와 교훈은 있는지, 후세에 영향을 미쳤는지, 선구적 업적인지, 새로운 시대사조인지 등을 수록의 기준으로 삼았다.

☞장기간의 조사·집필과 방대한 분량

2004년부터 본격적으로 자료를 조사·취합·정리해 8년 만인 2012년 12월 첫 2권(1960·1970년대)을 발간했다. 그로부터 다시 4년 6개월만인 2017년 5월 마지막 2권(1900·1910년대)을 발간함으로써 전 10권을 완간했다. 200자 원고지로는 본문만 2만 4887장, 책 페이지로는 6220쪽이다. 참고로 ‘로마인 이야기’(전 15권)의 한국어판 원고는 2만 1000장이다.

☞빛과 그림자 꼼꼼하게 조명한 ‘백년 다큐멘터리’

빛과 그림자가 늘 함께하듯 각종 인물·사건·사실들의 양면성과 명암을 가급적 사실대로 기술하려 했다. 겉으로 드러난 현상·사실 뒤에 가려진 이면을 변명이든 해명이든 함께 소개함으로써 균형을 유지하려 했다. 그렇다고 양시·양비론이나 기계론적 균형에 빠지지는 않았다.

☞이념 편향 벗어난 상식적 기술

한쪽 시각만을 잣대로 삼고 있는 다른 책들과 달리 진보든 보수든 양쪽의 주의·주장을 가급적 긍정하는 입장을 취했다. ‘사회가 건강하려면 보수와 진보라는 두 날개로 날아야 한다’는 주장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두 입장 모두 우리 사회를 지탱하는 소중한 두 축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사회의 건강을 해치는 일부 보수의 ‘부패’와 ‘탐욕’, 일부 진보의 ‘경박’과 ‘독선’까지 수용하진 않았다.

☞국제 관계 틀 속에서 우리 실상 조망

국내와 국외에서 일어난 각종 사건·사실·인물들을 동일한 연도마다 나열·비교함으로써 서구 열강이 무섭게 질주하고 도약할 때 우리는 그들에 비해 얼마나 뒤쳐져 있었는지, 어떻게 일제의 식민지로 전락했다가 36년 만에 해방을 맞았는지, 또 6·25라는 대참사는 왜 겪었는지 등을 국제 관계의 틀 속에서 비교하고 조망했다.

☞대한민국 현대사 뚝심 추적

해방 후의 혼란 속에서 대한민국 정부는 어떻게 수립되고 6·25 후에는 어떻게 가난과 폐허에서 벗어나 경제적으로 선진국과의 격차를 좁혀나갔는지를 집중 조명했다. 전 세계에서 식민지를 경험한 국가 중 ‘산업화’와 ‘민주화’를 모두 이룬 대표적인 모범 국가로 발돋움한 동인이 무엇인지도 추적했다. 그러면서도 대한민국의 오늘이 있기까지 남북 대치와 개발독재로 인한 인권 유린, 자본의 논리로 인한 노동자·농민의 희생이 잇따랐다는 사실을 빠뜨리지 않았다.

☞청소년에게 평생 도움 될 나침반

현행 고교 국사 교과서 8종에 수록된 내용을 모두 담았다. 청소년기에 읽어두면 20세기는 물론 그들이 살아가는 현재의 흐름까지 총체적으로 이해할 수 있게 했다. 단기적으로는 대입에 도움이 되겠지만 장기적으로는 주요 인물들의 삶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안목을 키워주고 이상적인 롤모델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인생의 나침반 역할을 한다.

☞다수 언론 소개

많은 언론이 <20세기 이야기>를 소개했다. 연합뉴스, 뉴시스, 조선일보, 서울신문, 세계일보, 내일신문, 서울경제, 스포츠경향, 미디어오늘, 인터넷한국일보, 포커스뉴스, 시티신문, 노컷뉴스, AM7에서 비중있게 소개하고 기자협회보, 월간조선, 뉴스메이커, 원주MBC라디오에서 인터뷰로 다뤘다. 동아일보, 문화일보, 매일경제, 한국경제, 주간조선, PD저널 등에서도 단신으로 소개했다.

저자 김정형

‘역사 속의 오늘’이란 제목의 고정 코너를 조선일보에 1년(2012.12~2013.11), 주간조선에 2년(2004.9~2006.8) 연재했다. 책 제목도 ‘역사 속의 오늘’(생각의 나무, 전 2권, 2005년)이다. 전 10권으로 기획된 ‘20세기 이야기’를 2012년 12월부터 뚝심 있게 발간해 2017년 5월 전 10권을 완간했다. 대광고와 성균관대 문헌정보학과를 졸업했다. 조선일보 편집국 조사부 기자로 근무했다.

서지사항

김정형 저 | 답다출판 | 신국판 | 각 600~656 페이지 | 각권 22,000원

☞연락처

전화 (02)733-9389 / 팩스 (02)6280-9387 / dabda12@naver.com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