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박스

조지 케넌의 ‘장문의 전보’(1946년)… 전후 미국 봉쇄정책의 이론적 기반이자 냉전시대 서막 연 대소(對蘇) 정책 보고서

↑ 조지 케넌과 ‘장문의 전보

 

by 김지지

 

최근 미국 유력 싱크탱크와 언론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교체를 미국의 대중 전략 목표로 삼아야 한다는 공세적 기고문이 실리면서 미·중 간 신냉전에 대한 가능성이 고개를 들고 있다. 익명의 전직 미 고위당국자는 애틀랜틱카운슬에 게재한 ‘더욱 장문의 전보’라는 제목의 80장 분량의 보고서에서 시 주석을 “민주주의 세계 전체에 대한 심각한 도전”으로 규정했다. 보고서 제목도 소련 봉쇄 정책의 토대가 됐던 조지 케넌 주소련 미국 대사대리의 1946년 보고서 ‘장문의 전보’에서 따왔다는 점에서 과거 냉전에 버금가는 워싱턴 조야의 결연한 의지가 담겼다는 평가가 나온다. 케넌이 작성한 ‘장문의 전보’ 내용이 무엇인지 살펴본다.

 

자신이 수립한 정책이 수십 년간 자유세계의 한 축을 이뤘다는 점에서 그는 행운아

2차대전이 끝났을 때 미국은 전후 세계가 소련과의 치열한 갈등으로 얼룩질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다. 소련과 더불어 세계 평화를 쉽게 유지할 수 있으리라는 것이 미 정부의 생각이었다. 당시 해리 트루먼 미 대통령에게 소련은 함께 파시스트를 물리친 동지였고 동맹국이었다. 종전 후, 동구권과 한반도에서 부딪쳐 생기는 마찰음에 대해서도 상호 이해 부족이나 문화 차이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았다. 확장 욕을 불태우는 소련의 실체를 빨리 간파해야 했으나 트루먼의 통찰력은 아직 그에 미치지 못했다.

그 무렵 소련의 본질을 정확히 파악해 냉철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있었으니 주 소련 대리대사 조지 케넌(1904~2005)이었다. 그는 1929년부터 독일에서 소련의 정세를 관찰·분석하고 미국과 소련이 국교를 수립한 1933년부터는 모스크바 주재 미 대사관에서 근무하며 소련의 내밀한 속사정을 들여다본 소련통이었다. 2차대전 발발 전 소련을 떠났다가 전쟁 막바지 무렵인 1944년 7월부터 주 소련 대리대사로 근무해 누구보다 소련의 실상을 정확히 꿰뚫고 있었다.

조지 케넌

 

그의 연구와 경험은 1946년 2월 22일 미 국무장관 제임스 번스에게 보낸 한 통의 전보를 통해 워싱턴에 전달되었다. 전후 미국 봉쇄정책의 이론적 기반이자 냉전시대의 서막을 연 것으로 평가받고 있는 ‘장문의 전보(Long Telegram)’였다. 내용은 5,300자로 길었으나 요지는 간명했다. “대소 정책은 러시아인들의 팽창주의적 경향에 경각심을 갖고 봉쇄하는 정책이어야 한다”며 “미국의 봉쇄정책으로 결국 소련은 붕괴하거나 점점 힘을 잃게 될 것”이라는 주장이었다. 케넌의 전보는 당시 트루먼 정부의 내부 문건으로 회람되면서 일대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다. 트루먼은 1947년 3월 12일 이른바 ‘트루먼 독트린’을 발표할 때 케넌의 주장을 인용함으로써 케넌의 주장에 동조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조지 케넌이 작성한 ‘장문의 전보’

 

‘장문의 전보’로 능력을 인정받은 케넌은 1947년 4월 조지 마셜 미 국무장관이 국무부에 신설한 정책기획실장으로 발탁되었다. 그해 6월에 발표된 ‘마셜 플랜’의 입안에도 참여했다. 1947년 7월에는 ‘Mr. X’라는 필명으로 미 외교전문지 ‘포린 어페어스’지 7월호에 ‘소련 행동의 연원’이라는 논문을 발표했다. 논문은 4개월 전 발표된 ‘트루먼 독트린’을 정당화한 것이었다. 케넌은 “스탈린의 외교정책이 팽창주의로 갈 수밖에 없는 태생적 연유가 있으므로 미국이 소련의 팽창정책을 철저하게 봉쇄․저지하면 공존의 토대를 마련하거나 궁극적으로는 소련의 내부 붕괴를 가져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조지 마셜 당시 미 국무장관

 

“외교관 보고서가 워싱턴의 눈을 이렇게까지 결정지은 전례가 없다”

미·소간의 갈등이 고조되던 시점에 발표된 케넌의 논문은 미국 정책 결정 집단의 구미에 딱 맞아떨어졌다. 유명 저널리스트 월터 리프먼 등이 격렬하게 반대하긴 했으나 ‘Mr. X’가 조지 케넌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전 세계 외교가는 트루먼 정부의 외교정책을 분명하게 알 수 있었다. 그것은 본격적인 냉전의 시작을 의미했다. 케넌은 자신을 신뢰하고 자신의 말에 힘을 실어준 조지 마셜이 국무장관직을 떠날 때인 1948년 12월까지 전성기를 누렸다. 1949년 1월 딘 애치슨이 새 국무장관이 되고 애치슨의 정책이 케넌의 봉쇄이론과 엇박자를 놓으면서 케넌은 1949년 12월 정책기획실장에서 물러났다.

1951년 12월 소련 주재 대사를 거쳐 1952년 9월 학계로 돌아간 뒤에는 미 행정부의 군사적 봉쇄정책이 자신의 구상을 벗어나 냉전 대결을 부당하게 장기화했다며 비판했다. 이로 인해 그는 워싱턴 주류 사회에서 소외되었다. 케넌은 “미국의 대소 정책이 자신의 생각과는 달리 너무 군사적인 측면에 치우쳐 있다”고 비판하면서 “미국이 채택해야 할 정책 대안을 ‘X 논문’에서 분명하게 밝히지 못했다”고 후회했다.

그러나 당시 상황에서 애치슨이 군사적으로 치우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분명했다. 소련의 베를린 봉쇄(1948.6)와 원폭 실험 성공(1949.8), 여기에 1949년 10월 중국에 모택동 정권까지 들어선 마당에 군사적 선택은 피할 수 없었다. 냉전이 깊어지자 미국은 국가안전보장법을 제정해 중앙정보국(CIA)과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창설하고 1950년 4월에는 미국의 군사전략 지침으로 ‘NSC-68′ 보고서를 완성했다. 이런 준비가 있어 1950년 6월 한국전쟁이 발발했을 때 소련의 팽창을 저지할 수 있었다.

미 CIA 로고

 

그럼에도 케넌은 “나의 봉쇄이론은 소련 체제가 내부 분열로 인해 자체 붕괴되도록 사방을 차단하자는 뜻이었지 공산주의 전복을 기도한 것이 아니었다”며 “‘NSC-68′ 보고서가 미국의 정책을 지나치게 경직화, 단순화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냉전의 시대에 그의 주장은 공허했다. 그래도 자신의 아이디어가 국가의 기본 정책으로 채택되고 자신이 수립한 정책이 수십 년간 자유세계의 한 축을 이뤘다는 점에서 그는 행운아였다.

헨리 키신저 전 미 국무장관은 “외교관의 보고서가 워싱턴의 눈을 이렇게까지 결정지은 전례가 없었다”고 평가했다. 콜린 파월 전 미 국무장관은 “어떤 사람은 역사의 목격자로, 어떤 사람은 역사의 창조자로, 또 어떤 사람은 역사 통찰과 해석으로 명성과 영예를 얻었지만 케넌은 이 세 가지를 모두 가졌다”며 케넌의 역사적 역할을 부러워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