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박스

[연인과 부부 ⑧] 안동 원이엄마의 412년 전 편지… 황망하게 떠난 남편을 그리워하며 쓴 어느 젊은 여인의 절절한 사부곡(思夫曲)

↑ 원이엄마 한글편지 사본

 

by 김지지

 

■원이 아버지께

 

차분히 읽어본다. 지금부터 435년 전, 31살 젊은 나이에 황망하게 떠난 남편에게 쓴 어느 여인의 편지다. “원이 아버지께 올림, 병술년 유월 초하룻날 집에서”로 시작되는 편지는 애틋하면서도 절절하다.

 

<당신 언제나 나에게 “둘이 머리 희어지도록 살다가 함께 죽자”고 하셨지요. 그런데 어찌 나를 두고 당신 먼저 가십니까? 나와 어린 아이는 누구의 말을 듣고 어떻게 살라고 다 버리고 당신 먼저 가십니까? 당신 나에게 어떻게 마음을 가져왔고, 나는 당신에게 어떻게 마음을 가져왔었나요? 함께 누우면 언제나 나는 당신에게 말하곤 했지요. “여보, 다른 사람들도 우리처럼 서로 어여삐 여기고 사랑할까요? 남들도 정말 우리 같을까요?” 어찌 그런 일들 생각하지도 않고 나를 버리고 먼저 가시는 가요. 당신을 여의고는 아무리 해도 나는 살 수 없어요. 빨리 당신에게 가고 싶어요. 나를 데려가 주세요. 당신을 향한 마음을 이승에서 잊을 수 없고, 서러운 뜻 한이 없습니다. 내 마음 어디에 두고 자식 데리고 당신을 그리워하며 살 수 있을까 생각합니다. 이내 편지 보시고 내 꿈에 와서 자세히 말해 주세요. 당신 말을 자세히 듣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써서 넣어 드립니다. 자세히 보시고 나에게 말해 주세요. 당신 내 뱃속의 자식 낳으면 보고 말할 것 있다하고 그렇게 가시니, 뱃속의 자식 낳으면 누구를 아버지라 하라시는 거지요? 아무리 한들 내 마음 같겠습니까? 이런 슬픈 일이 또 있겠습니까? 당신은 한갖 그 곳에 가 계실 뿐이지만, 아무리 한들 내 마음 같이 서럽겠습니까? 한도 없고 끝도 없어 다 못 쓰고 대강만 적습니다. 이 편지 자세히 보시고 내 꿈에 와서 당신 모습 자세히 보여 주시고 또 말해 주세요. 나는 꿈에는 당신을 볼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몰래 와서 보여 주세요 하고 싶은 말, 끝이 없어 이만 적습니다.>

 

원이엄마 동상. 안동 시내 ‘원이엄마 테마공원’에 있다.

 

가로 58.5㎝, 세로 34㎝의 한지에 붓으로 빼곡히 써내려간 한글고어체(언문) 편지엔, 서럽고 쓸쓸하고 황망하고 안타까운 한 아내의 심정이 절절하게 녹아흐른다. 함께 누워 속삭이던 일에서부터 뱃속 아이를 생각하며 느끼는 서러운 심정, 꿈속에서 만나 이야기 나누고 싶다는 애절한 간청까지 대목대목마다 가슴 저미는 사연이 이어진다.

그토록 사랑했던 지아비가 세상을 떠난 황망한 와중에 뱃속에 아이까지 품은 젊은 아낙이 어떻게 먹을 갈아서 이토록 절절한 편지를 쓸 수 있을까? 편지에는 불귀의 객이 되어버린 남편을 그리는 사부곡이 시계 방향으로 여백 하나를 남겨두지 않은 채 빽빽한 그리움으로 채워져 있다. 한지 오른쪽 끝에서부터 써내려간 편지는, 왼쪽 끝까지 가득 채우고 모자라 위 여백으로 이어진다. 그러고도 모자라 “하고 싶은 말 끝이 없어 이만 적나이다”라는 마지막 문장은 다시 글 첫머리 쪽 여백에 거꾸로 씌어 있다.

편지에서 가장 뭉클한 것은 이 대목이다. “함께 누우면 언제나 나는 당신에게 말하곤 했지요. ‘여보, 다른 사람들도 우리처럼 서로 어여삐 여기고 사랑할까요? 남들도 정말 우리 같을까요?’” 읽고 또 읽어도 435년 전 부부의 사연이 애틋하면서도 절절하다.

 

■한글편지와 미투리
발굴 초기에는 무덤 주인공 알지 못해

1998년 4월 14일 경북 안동시 정상동 택지개발지구에서 주인 없는 무덤을 이장하던 중 명정(무덤에 덮는 천)에 ‘철성이씨’(고성이씨)라고 적힌 무덤 한 기가 발견되었다. 안동대 박물관 측이 고성이씨 문중의 입회 하에 무덤의 유물을 정리하는데 망자의 가슴에 덮인 한지가 눈에 띄었다. 조심스럽게 벗겨보니 남편의 죽음을 겪은 아내가 황망함 속에서 한지에 빼곡히 써내려간 한글편지였다. 수백 년 동안 망자와 함께 암흑의 무덤 속에 잠들어 있다가 이장 과정에서 412년 만에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이응태 무덤에서 나온 관 (출처 안동대 박물관)

 

편지 말고도 많은 유물들이 수습되었다. 그중 남편의 머리맡에서 나온 한 유물이 특히 눈길을 끌었다. 처음에는 무엇인지 알 수 없었지만 겉을 싸고 있던 한지를 조심스럽게 벗겨 내자 미투리가 드러났다. 미투리는 삼이나 모시 등을 꼬아 삼은 신발인데 이 미투리 재료는 이상하게도 머리카락이었다. 이유는 신발을 싸고 있던 한지에서 밝혀졌다.

한지는 많이 훼손되어 글의 일부만 읽을 수 있었다. “내 머리 버혀… (머리카락을 잘라 신을 삼았다)” “이 신 신어 보지… (못하고 돌아가셨다)”는 내용들이 얼핏얼핏 보였다. 편지를 쓸 당시 병석에 있던 남편이 다시 건강해져 이 미투리를 신게 되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으로 머리를 풀어 미투리를 삼았던 것이다. 그러나 그녀의 헌신적인 보살핌에도 불구하고 남편은 죽었고 미투리는 남편과 함께 묻혔다.

발굴 초기에는 무덤 주인이 누구인지 알지 못했다. 그러던 중 수의가 드러나면서 묻힌 이가 남자임이 분명해졌다. 모습을 드러낸 주인공은 하얀 피부에 수염까지 그대로 남아 있었다. 유물 중에는 아내의 한글편지 외에도 2편의 시와 11통의 편지가 있었다. 주로 망자의 형이 쓴 만시(죽은 사람을 애도하는 시), 망자가 평소 아버지와 주고받았던 편지들이었다. 시와 편지는 무덤의 주인공이 누구인지 알려주었다.

무덤에서 발견된 미투리 (출처 안동대 박물관)

 

무덤 주인공은 1586년, 31살에 요절한 ‘이응태’이고 아들 이름은 ‘원이’로 밝혀져

한문 초서로 흘려 쓴 아비지 편지에 “아들 응태에게 보낸다(子應台寄書)”는 내용이 있어 무덤의 주인공이 이응태(李應台)라는 사실이 확인되었다. 아내가 한글 편지에서 쓴 “원이 아버지께”와 “병술년 유월 초하룻날 집에서” 구절은 부부 아들의 이름이 ‘원이’이고 이응태가 죽은 해가 1586년(병술년)임을 알려주었다. 그리고 “뱃속의 자식 낳으면 누구를 아버지라 하라시는 거지요”라는 구절을 통해서는 당시 아내가 수태하고 있음도 알 수 있었다. 형이 쓴 만시 가운데 “아우와 함께 어버이를 모신 지가 지금까지 31년인데(共汝奉旨甘 于今三十一)”라는 내용을 통해 31살의 나이에 죽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고, 나이를 역산하니 출생연도가 1556년임을 알 수 있었다. 또한 동생의 죽음을 애도하며 추도시를 쓴 형은 이몽태로 밝혀졌다.

그렇게 알게된 이응태 이름을 고성이씨 족보에서 찾아보니 이응태는 군자감 참봉을 지낸 이요신의 둘째 아들이었고 형은 군수를 지낸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그런데도 이응태에 대한 기록은 부실해 사실상 수백년 동안 가문에서조차 잊혀진 존재였다. 이응태의 아내 즉 원이엄마에 대한 기록도 족보에는 남아있지 않다. 이응태 아들에 대한 기록도 성희라는 이름의 기록뿐이다. 족보에 따르면 아들은 다른 곳으로 이사갔다. 그가 원이였는지 뱃속에 있던 아이였는지는 모르지만 어머니의 본가로 따라갔을 것으로 추정된다. 인조 2년(1624년) 이응태의 조카뻘인 이괄이 반란을 일으키면서 그의 가문이 역적으로 몰리자 철성이씨 가문은 고성이씨 가문으로 바꾸었다. 그래서 “살아서는 고성, 죽어서는 철성”이라는 말이 문중에 떠돌았다.

아버지가 아들 응태에게 보낸 편지에는 자식의 안부를 염려하는 아버지의 자상함이 담겨 있다. 보고 싶다는 말이 자주 등장하고 아들과 가까이 살고 싶어한 심정도 드러난다. 아버지는 아들에게 사돈의 안부도 묻고 있다. 이응태가 장인을 모시고 살며 간혹 본가에 다녀간 것으로 보아 이응태는 처가살이를 한 것으로 추정되었다. 당시 이응태 가문은 안동에서도 손꼽히는 권문세가였다. 그런 사대부 가문의 자제가 결혼 후 처가에 얹혀 살았던 것이다. 사실 당시(임진왜란 전)엔 결혼하면 시댁살이와 함께 처가에 가서 사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임란 전엔 재산 분할도 아들·딸 차별이 없었다. 부친과 주고받은 편지에서 전염병이 자주 언급되는 것으로 보아 이응태는 전염병으로 숨진 것으로 짐작되었다.

이응태 무덤에서 나온 편지들 (출처 안동대 박물관)

 

조선 시대 부부는 서로를 대등하게 “자네”라고 불러

편지 내용을 살펴 본 결과 16~17세기 조선 시대 부부는 서로를 대등하게 “자네”라고 불렀음을 알게 되었다. “자내다려 내 닐오되(당신에게 내가 말하기를)… 자내 몬저 가시난고(당신 먼저 가시나요)…” 등 이응태의 아내는 남편을 가리켜 ‘자내’라는 말을 모두 14번 사용했다. ‘자네’가 지금은 아랫사람에게 쓰는 호칭으로 바뀌었지만, 임진왜란 전까지는 상대를 높이거나 최소한 동등하게 대우해 부르는 호칭임을 알 수 있다. 이는 그들이 살던 시대에 남녀가 대등한 관계였음을 시사하는데, 우리가 알고 있는 조선시대와는 동떨어진 모습이다. 복식류도 70여 점이 출토되었다. 주로 이응태가 평소에 입던 것인데 아내의 것으로 보이는 옷가지와 아들의 것으로 짐작되는 적삼도 있다.

이응태의 묘가 발굴되기 보름 전, 안동시 정상동 산기슭에서 또 한 기의 무덤 이장 작업이 있었다. 이응태의 친할머니 ‘일선 문씨’의 무덤이었다. 미이라 상태로 발견된 할머니는 머리카락은 물론 피부까지 온전히 보존되어 있었다. 이처럼 미이라 상태로 출토되는 경우는 흔하지 않은데 관을 둘러싼 회칠이 외부의 습기를 차단하고 시신과 함께 넣어둔 향주머니가 방부제 역할을 한 것이다. ‘일선 문씨’ 무덤에서도 수의 등 옷가지 60여점과 실타래, 조롱박 노리개, 향주머니 등이 쏟아졌다. 이처럼 할머니와 손자 무덤에서, 완벽한 상태의 미이라와 생생한 부장품들이 발굴된 것은 희귀한 사례였다.

이러한 복식들의 종류와 형태, 구성적 특징, 바느질 방법은 16세기 후반의 의생활사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되었다. 그뿐만 아니라 이응태 묘는 장례 당시의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어서 상례 및 장례와 관련된 풍속사 연구의 기초 자료가 되었다. 무덤에서 나온 유물의 실물은 안동대 박물관에서 볼 수 있다.

이응태 할머니 시신. 머리카락은 물론 피부까지 온전히 보존된 상태로 발굴되었다.

 

■감동적인 부부애, 전 세계적으로 알려져

원이엄마 편지는 세상 사람들에게 가슴뭉클하고 눈물겨운 감동을 전해주었다. 발굴 직후에는 KBS TV 추적미스터리 ‘미이라 그것이 알고 싶다’(1998년 5월)와 역사스페셜 ‘조선판 사랑과 영혼’(1998년 12월 12일) 등에 상세히 소개되어 많은 사람들의 심금을 울렸다. 병든 남편의 쾌유를 기원하며 부인이 자신의 머리카락과 삼을 섞어서 만든 미투리는 세계적인 다큐멘터리 저널 ‘내셔널지오그래픽’ 2007년 11월호와 국제 고고학 잡지 ‘앤티쿼티’ 2009년 3월호에 표지논문으로 실렸다. 중국 CCTV-4 등에도 소개되어 전 세계인을 감동시켰다.

2006년에는 ‘원이엄마’를 소재로 한 소설 ‘능소화’가 출판되고 2010년에는 이 소설을 원작으로 한 창작오페라 ‘원이엄마’가 제작되어 무대에 올려졌다. 2018년에는 춤극 ‘죽음도 갈라놓지 못한 사랑’으로 제작되었으며 2015년에는 ‘원이 엄마’를 소재로 한 테마공원이 안동 정하동 귀래정 주변 넓은 터에 들어섰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