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속 오늘

역사속 오늘

경성부, 서울특별자유시로 개칭

서울에 ‘서울’이라는 명패가 공식적으로 달린 것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그전에도 관습상 혹은 편의상 서울로 불린 경우가 많았지만 호적에 오른 이름이 아니었으니 정식 명칭이 아니었다. 1920년부터 1931년까지 동아일보 기사제목을 보면 ‘경성’으로 쓰여있는 경우가 1만1098건인데 비해 ‘서울’로 쓰여있는 경우는 353건에 불과해 문어체의 사용 빈도에 있어 절대적인 열세에 놓여있다.

1946년 8월 15일, 미군정이 미국의 도시자치헌장을 본딴 7장 58조의 ‘서울시 헌장’을 공표한 것이 공식적인 서울의 시작이다. 일제 때의 명칭 경성부를 ‘서울특별자유시’로 개칭한다는 것이 골자였다. 태조 이성계가 1394년 음력 10월28일(음력 11월29일) 한양으로 천도를 강행, 600년 ‘서울 시대’를 연 뒤 한성(조선), 경성(일제시대)으로 불려온 서울이 비로소 ‘서울’이란 이름을 갖게 된 것이다. 그러나 헌장이 법적 효력이 없다보니 공식적으로는 그해 9월 18일 ‘서울을 특별시로 승격시킨다’는 미군정 법령 제106호가 공표되고서야 호적에 이름을 등재할 수 있었다.

일제 강점기 때는 경기도의 지시를 받아야 했던 일개 도시였다가 수십년만에 직능과 권한이 도(道)와 동등한 특별시가 됐으니 서울은 제2의 광복을 맞은 셈이다. 일본식의 지명 정(町), 정목(丁目), 통(通)도 그해 10월 1일부터 현재의 동(洞), 가(街), 로(路)로 바뀌었다. 그러나 ‘구(區)’만은 사라지지 않고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다. 오래전에 없어진 ‘한성(漢城)’이란 명칭은 중국에서 질긴 생명력을 보이다가 2005년 중국이 서울을 ‘서우얼()’로 바꾸면서 역사속으로 사라졌다. 서울특별자유시가 서울특별시로 정착된 것은 1949년 8월 15일부터다.

역사속 오늘

파나마운하 개통

파나마 지협(地峽)은 1513년 스페인의 모험가 발보아가 유럽인으로는 처음으로 이곳을 지나 태평양을 바라본 뒤 비로소 유럽에 알려졌다. 이곳에 운하 건설을 처음 시도한 사람은 이미 수에즈운하 성공으로 이 방면 최고전문가로 알려진 프랑스의 페르디낭 드 레셉스였다. 그러나 결과는 참담했다. 홍수, 산사태, 열대병 등으로 8년만에 손을 들었다. 불안정한 암반과 험악한 산악지대를 미처 고려하지 못한 탓이었다. 특히 공사중 2만 명의 목숨을 앗아간 황열병과 말라리아는 최대 복병이었다.

프랑스의 뒤를 이어 20세기 초 최대 모험사업에 뛰어든 것은 미국이었다. 미국은 매년 통행료를 지불한다는 조건으로 콜롬비아와 운하건설 조약을 체결했으나 콜롬비아 의회가 조약을 비준하지 않아 계획에 차질을 빚었다. 그들을 도운 것은 운하건설 무산으로 주요 수입원을 놓치게 된 콜롬비아 내 파나마주(州)였다. 분노한 파나마 주민들이 1903년 11월 3일 콜롬비아로부터 독립하겠다며 들고 일어서자 미국은 은밀히 그들을 도와 잇권을 챙겼다. 미국은 신생 독립국 파나마와 1904년 2월 다시 조약을 체결했다. 4000만 달러를 지불하고 매년 25만 달러를 내는 대신 운하지대 주권을 미국이 영구히 갖는다는 내용이었다.

미국은 황열병과 말라리아를 먼저 퇴치한 공사를 시작했다. 그 결과 황열병은 자취를 감췄고 말라리아 발병율은 1906년 82%에서 1912년 11%로 크게 줄어들었다. 그 덕에 미국은 난공사를 마무리지을 수 있었고 태평양과 대서양은 하나가 됐다. 1914년 8월 15일, 11년간의 공사 끝에 길이 81.6㎞의 운하가 완공됐다. 뉴욕을 출발해 멀리 남미를 돌아 샌프란시스코로 가는 뱃길이 1만5000㎞나 단축되었다. 산업혁명 이래 가장 힘들었다는 대역사였다.

역사속 오늘

남산1호 터널 완공

서울 중구 필동과 용산구 한남동을 잇는 1,530m 길이의 남산 1호 터널이 1969년 3월 13일 착공된지 1년 5개월만인 1970년 8월 15일 완공됐다. 최초의 터널은 사직터널(1967.5.30. 완공)이지만 도심을 가로지르는 대규모 터널로서는 처음이었다. 당초에는 터널 중간지점 3m 밑으로 남산 2호터널이 지나는 지점에 유사시 서울시민의 대피소로 사용할 목적으로 7000평 규모의 광장을 설치할 계획이었으나 공사비 부담으로 취소됐다.

15억6000만원이 투입된 공사비를 회수하기 위한 통행료는 오토바이 30원, 삼륜차·승용차는 60원, 버스·트럭은 90원, 대형특수차량은 120원으로 책정했다. 터널 개통과 함께 퇴계로에서 서울역을 넘어 중림동을 잇는 고가도로도 개통돼 도심통행이 원할해졌다. 남산1호 터널부터 불기 시작한 터널 바람은 남산2호 터널(1970.12.4 완공) 삼청터널(1970.12.30 완공) 북악터널(1971.9.10 완공) 남산3호터널(1978.3.31) 등으로 이어졌다.

역사속 오늘

금·달러 교환정지 선언한 ‘닉슨 쇼크’ 발표

↑ 리처드 닉슨

 

1971년 8월 15일, 닉슨 미 대통령이 “달러화 방위를 위해 달러화의 금태환(金兌換)을 90일간 잠정 중단한다”고 선언함으로써 세계가 겉잡을 수 없는 혼란에 빠져들었다. 이른바 ‘닉슨 쇼크’였다. “달러를 더 이상 금으로 바꿔줄 수 없다”는 닉슨의 선언은 4반세기 동안 세계 경제를 지탱해온 ‘브레튼우즈 체제’의 붕괴를 의미했다.

‘브레튼우즈 체제’는 1944년 7월 미국 브레튼우즈에 모인 연합국 대표들이 ‘미국은 달러를 금으로 바꿔주고 다른 나라 통화는 달러에 연동시키자’고 합의하면서 시작됐다. 미국 자신이 만들어 세계경제의 번영을 지탱해온 ‘브레튼우즈 체제’를 미국 스스로 파괴하겠다고 나섰으니 미국으로서야 당연히 비통한 마음이었겠지만 만성적인 경제악화에 시달리고 있는 마당에 이것저것 따질 계제가 아니었다.

‘브레튼우즈 체제’ 이후 국내통화이면서 동시에 유일한 국제통화였던 달러를 마구 찍어 세계경제를 주무르던 미국 경제에 짙은 그늘이 드리우기 시작한 것은 1960년대 후반이었다. 베트남전으로 군사비가 증가한 데다 흑자에서 적자로 곤두박질친 무역수지가 원인이었다. 적자 누적이 달러 유출과 금준비고의 감소로까지 이어지자 더 이상 견딜 수 없게 된 미국은 결국 달러와 금을 떼어놓았고 기축통화인 달러화를 마치 실 끊어진 연처럼 세계 환시장에 내던져버렸다. 이것은 타국의 통화 특히 무역흑자가 정착되기 시작한 일본 엔과 서독 마르크의 통화절상을 노리고, ‘브레튼우즈 체제’의 고정환율제를 변동환율제로 바꾸겠다는 포석이었다.

달러를 순식간에 ‘그림 딱지’로 만들어버린 닉슨의 긴급 경제조처는 결국 세계를 향한 선전포고였지만 어느 누구도 감히 미국에 항의하지 못하고 대책 마련에만 부심했다. 대안으로 등장한 것이 이른바 ‘스미스소니언 체제’다. 이는 1971년 12월 18일 선진 10개국 재무장관이 미국 워싱턴의 스미스소니언 박물관에서 격렬한 논의 끝에 새로운 국제통화조정협정에 서명한데서 출발한다. 협정에 따라 금에 대한 달러의 평가가 순금 1온스당 35달러(브레튼우즈 체제)에서 38달러로 7.895% 절하돼 주요국 통화가 달러화에 대해 절상되고 환율변동 폭이 상하 각 2.25%로 확대됐다. 고정환율제는 ‘닉슨쇼크’로 흔들리더니 급기야 1976년 1월 자메이카의 수도 킹스턴에서 개최된 IMF 제5차 잠정위원회에서 각국에 환율제도의 선택재량권을 부여하기로 결정함으로써 완전히 무너졌다.

 

☞ ‘닉슨 쇼크’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클릭!!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