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속 오늘

역사속 오늘

박정희 대통령 서거

1979년 10월 26일 저녁 7시40분쯤, 갑자기 2발의 총성이 청와대 인근 중앙정보부 궁정동 안가의 적막을 뒤흔들었다. 1961년 5·16쿠데타로부터 만 18년 5개월 10일 동안 이어져온 박정희 대통령의 절대권력이 무너져 내리는 소리였다. 사건의 발단은 8일 전 비상계엄 선포로까지 발전한 부마사태의 대응 방식을 둘러싼 권력 내부의 갈등에서 비롯됐다. 박 대통령이 상대적으로 온건한 대응을 주장한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의 의견보다 강경 대응을 고집한 차지철 경호실장의 입장을 수용해 강경 진압 쪽으로 방향을 정하자 진퇴 위기에 몰린 김재규가 만찬 도중 박 대통령과 차지철을 살해한 것이다.

이날 생전의 마지막 행사가 된 충남 삽교천 방조제 준공식에 참석하고 돌아온 박대통령이 안가에서 술자리를 가진 것은 오후 6시 5분쯤이었다. 박정희·김재규·차지철과 김계원 비서실장이 동석했다. 오후 6시50분쯤, 가수 심수봉과 대학생 신재순 양이 들어왔다. 저녁 7시 뉴스가 보다가 중간에 TV를 꺼버린 박 대통령은 참석자들에게 노래를 부르게 했다. 신양이 노래를 부를 때, 갑자기 “짜식 넌 너무 건방져”하는 김재규의 말소리와 함께 “탕”하는 총소리가 방안에 울려퍼졌다. 김재규가 차지철을 향해 총을 쏜 것이다.

첫 발이 차지철의 오른쪽 팔목을 관통하고 수 초 후 두 번째 총알이 박 대통령의 가슴에 꽂혔다. 밖에서는 김재규의 부하들이 대통령 경호원을 사살하는 총소리가 연달아 터져나왔다. 김재규는 다시 차지철을 향해 권총을 겨냥했으나 권총이 발사되지 않자 밖에 있는 부하의 권총을 빼어들고 들어와 차지철의 오른쪽 가슴을 명중시켰다. 김재규는 뒤이어 심수봉이 부축하고 있는 박 대통령의 머리에 권총을 겨눴다. 곧 네 번째 총성이 저녁 바람을 갈랐다.

역사속 오늘

안중근 의사, 이토 히로부미 저격

1909년 10월 26일 오전9시. 이토 히로부미 초대 조선통감을 태운 열차가 만주 하얼빈역에 도착했다. 이토가 열차에서 내려 각국 영사와 일일이 악수를 나누고 곧 일본인 환영 인파 쪽으로 다가간 순간, 갑자기 총탄이 날아들었다. 팽창하는 일본 제국주의에 대한 안중근 의사의 엄중한 경고였다. 3발을 맞아 고꾸라진 이토는 범인이 조선인이라는 사실을 알고는 “바보같은 놈”이라며 중얼거리다 의식을 잃고 30분 뒤 죽음을 맞았다. 3명의 수행원들도 중경상을 입었다.

거사 후 안 의사는 러시아말로 ‘코레아 우라(대한만세)’를 연창한 뒤 현장에서 러시아군에 체포됐다. 1907년 고종이 폐위되고 조선군대가 강제 해산되자 안 의사는 적극적인 무장투쟁을 위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찾았다. 의병 지원자가 300명에 이르자 이범윤을 총독, 김두성을 대장으로 추대하고 자신은 참모중장이 돼 두만강 부근의 노브키에프스크를 근거지로 삼아 3차례나 국내 진공작전을 펼쳤다. 1909년 이토가 북만주로 온다는 정보를 입수한 안 의사는 이토의 열차가 지나는 하얼빈과 채가구를 거사 장소로 정했다. 채가구에는 우덕순과 조도선을 배치하고 자신과 유동하는 하얼빈을 지켰다.

열차가 채가구를 지나치는 바람에 운명의 주사위는 그의 손에 쥐어졌다. 거사 당일 안 의사는 신문기자로 위장해 일본인 인파 속에 몸을 숨겼다. 그리고 9시30분쯤, 그의 앞을 지나는 이토를 향해 방아쇠를 당겼다. 안 의사는 재판 중에도 “나를 일반 살인피고로 취급하지 말고 전쟁포로로 취급하라”며 당당한 태도를 보여 일본인 검사와 간수들까지 감복시켰다. 1910년 3월 26일, 밖에 부슬비가 내리는 가운데 중국 뤼순(旅順) 감옥에서 순국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