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한컷

해남의 송호해수욕장에서 발견한 신비의 바닷길

전남 해남은 갯벌이 많은 곳인데도 빼어난 해수욕장이 있습니다. 송호해수욕장이 그곳이죠. 백사장 뒤편 제방을 따라 노송이 울창한 숲을 이루고 고운 모래와 맑고 잔잔한 바다 물결이 마치 호수 같다고 해 송호리이고 그래서 송호해변이라고 하더군요. 간조 때가 되면 죽도(대섬)와 증도(시루섬)까지 1.2㎞ 거리에 사람이 다닐 수 있는 바닷길이 열려 많은 사람이 이곳을 찾는답니다. 해남땅끝마을에서 하룻밤을 자고 달마산으로 가는 길에 곧 노을이 질 것 같은 송호해수욕장의 저녁 모습에 반해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