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땅 구석구석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⑧] 노꼬메오름은 서부권 대표 오름이자 백미… 큰노꼬메~족은노꼬메~궷물오름 순환 8㎞를 한 바퀴 도는데 4~5시간 걸려

↑ 소길리공동목장에서 바라본 큰노꼬메 오름 정상. 포근하고 아늑하다. 분화구 모습은 뚜렷하다.

 

☞ 내맘대로 평점(★ 5개 기준). 등산 요소 ★★★★ 관광 요소 ★★★★

 

by 김지지

 

▲노꼬메오름이 알고 싶다

 

제주 읍면 가운데 오름이 가장 많은 곳은 서부권의 애월읍이다. 자그마치 40개나 된다. 그중 대표 오름이자 백미를 꼽으라면 노꼬메오름이다. 360도 조망할 수 있는 오름 가운데 하나이기도 하다. 애월읍 소길리와 유수암리 사이에 있다.

주차장에 설치된 안내판에 따르면, 노꼬메는 높은 뫼라는 뜻의 제주어다. 한자는 고고산(高古山) 혹은 사슴이 살았다고 해서 노꼬메를 음차한 녹고산(鹿高山)이다. 하지만 순우리말 이름인 노꼬메로 부르고 있다. 바로 옆에 동생 오름이 붙어있어 큰노꼬메, 족은노꼬메로 구분한다. 두 오름보다 현격히 낮고 작은 것도 붙어있다. 궷물오름이다.

노꼬메오름과 주변 오름 지도

 

큰노꼬메는 맏형답게 몸집이 거대하다. 해발고도는 833m, 비고는 234m이다. 둘레는 4.4㎞다. 족은노꼬메는 해발고도 774m 비고 124m이고 궷물오름은 해발고도 597m, 비고 57m다. 이로 미루어 각각의 들머리 표고가 540~650m인 것을 알 수 있다. 세 오름 모두 말굽형 분화구 형태를 하고 있다. 큰노꼬메는 말굽형 분화구를 가진 오름으로는 제주도에서 가장 높다.

이곳을 찾는 사람들은 세 부류다. 2017년도 JTBC ‘효리네 민박’ TV 프로그램에서 가수 이효리와 아이유가 촬영을 한 궷물오름과 주변의 너른 초지를 찾아오는 젊은이들이 한 부류다. 다른 두 부류는 큰노꼬메만 올라갔다가 내려오거나 3개 오름을 모두 오르는 순환 코스를 걷는 사람들이다.

출발지는 큰노꼬메 주차장과 궷물오름 주차장이다. 큰노꼬메 주차장과 궷물오름 주차장은 1.6㎞ 정도 떨어져 있다. 족은노꼬메 주차장도 있으나 이용자는 적다. 찾기도 애매한데다 한참 좁은길을 지나가야 하는데 반대편 차량과 마주칠 경우 서로 비켜날 공간이 넉넉지 않고 주차장에서 오름 기슭까지도 제법 걸어야 해서 불편하기 때문이다.

큰노꼬메 오름 주차장 입구(왼쪽)와 정상석

 

세 오름 모두를 오를 경우는 어느 주차장이든 상관없다. 어느 길로 올라도 경사가 가파르고 4~5 시간 정도 소요된다. 사실상 등산 수준이다. 다만 들머리와 날머리가 달라 어느정도 불편은 감수해야 한다. 물론 궷물오름 주차장과 큰노꼬메 주차장 사이에는 길이 있다. 다만 큰노꼬메만 오를 때는 큰노꼬메주차장이, 궷물오름과 족은노꼬메만 오를 때는 궷물오름 주차장이 편리하다.

 

▲큰노꼬메 정상에 서면 서해바다, 제주시, 한라산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져

 

우리 코스는 큰노꼬메 주차장에서 출발해 큰노꼬메~족은노꼬메~궷물오름을 거쳐 큰노꼬메 주차장으로 원점회귀하는 8㎞ 남짓 거리다. 구체적으로는 큰노꼬메 주차장~소길리공동목장~큰노꼬메 정상~안부 삼거리~야생오소리 서식지~작은노꼬메~765봉~사거리 갈림길~궷물오름~테우리 막사~백중제~사거리 갈림길~상잣길~큰노꼬메 주차장으로 이어지는 산길과 평지길이다.

노꼬메 3개 오름 순환 지도 (출처 부산일보)

 

주차장에서 큰노꼬메 정상까지 거리는 2.32㎞다. 주차장에서 오름 쪽 울타리 안으로 들어가면 길 위 곳곳에 말똥 무더기가 있다. 소길리공동목장이기 때문이다. 주차장이든 목장지든 웅장한 노꼬메 정상이 한 눈에 들어온다. 포근하고 아늑하다. 분화구 모습도 뚜렷하다.

들머리에서 멀지 않은 왼쪽 기슭에 돌담을 쌓아 봉분을 보호하는 제주 특유의 무덤 몇 기가 자리잡고 있다. 숲에는 제주 산 어디가나 지천에 깔린 조릿대가 초록의 바다를 이루고 있고 나무가 무성하다. 나는 나무 이름을 거의 알지 못하는데다 나무들이 옷을 벗고 있는 늦가을이라 그 나무가 그 나무처럼 보이지만 나름 운치가 있다. 나중 알고보니 주로 서어나무, 단풍나무, 산딸나무, 사람주나무란다.

초입을 지나니 경사가 가파르다. 분화구 능선에 오르니 어느덧 40분이 지났다. 능선의 억새 군락이 제주 바람에 몸을 맡긴 채 춤을 춘다. 오른쪽 멀리 바리메 오름을 비롯 여러 오름들이 완만한 구릉을 이루고 있다. 감탄사가 절로 나오고 눈이 호강한다. 올라오면서 흘린 땀을 비로소 보상받는 기분이다. 그 능선길을 10분 정도 걸으니 큰노꼬메 정상이다.

큰노꼬메 정상으로 오르는 길. 바로 앞이 정상이다.

 

사방이 탁 트여 경관이 일품이다. 서해바다와 북쪽 제주시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있고 고개를 동쪽으로 돌리면 드넓은 숲과 초지가 미끈하다. 그 끝에 한라산이 자리 잡고 있다. 백록담 근처에만 구름이 살짝 걸쳐있을 뿐 도무지 막히는 게 없다. 어승생악, 어리목, 윗세오름 등 주변의 오름 군락이 곳곳에 봉긋하게 솟아 있다. 바로 옆 족은노꼬메도 내려다보이는데 아담한 정원 같다.

큰노꼬메 정상

 

정상에 설치된, 철도 침목으로 만든 꽤 넓은 계단에 앉아 사방을 둘러보며 자연바람에 땀을 말리니 몸도 마음도 편안하다. 분화구를 살펴보니 가운데가 움푹 파여 있다. 남북으로 터져 있고 동서쪽에 2개의 등성이가 있다. 다만 깊게 패인 굼부리 바닥은 보이지 않는다. 오랫동안 비바람을 맞아서일까? 정상 부근에 설치된 족은노꼬메 방향 안내목에서 세월이 느껴진다.

큰노꼬메 정상에서 바라본 한라산 방향

 

▲족은노꼬메 대부분이 울창한 천연숲

 

큰노꼬메 정상 부근에서 족은노꼬메로 가려면 급경사 길을 내려가 안부(산의 능선이 말안장 모양으로 움푹 들어간 부분)에서 다시 올라가야 한다. 급비탈길이지만 철도 침목으로 계단을 만들어 크게 무리는 없다. 안부에는 족은노꼬메 주차장 → 1.6㎞, 족은노꼬메 정상 → 0.5㎞, 궷물오름 주차장 → 1.7㎞로 표시한 안내목이 있다.

큰노꼬메에서 내려다본 족은노꼬메

 

족은노꼬메 정상으로 가는 길은 고비와 관중, 삼나무와 편백이 빼곡한 원시림이다. 야생오소리 서식지를 지나 오름길로 들어선다. 큰노꼬메에 비해 완만하긴 하지만 그래도 중간 중간 숨이 찬다. 족은노꼬메 정상에서도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풍경에 절로 탄성이 나온다. 족은노꼬메는 정상을 비롯 대부분 지역이 울창한 천연숲이다. 포근하고 아늑하다. 정상에서 가파른 내리막길을 한참 내려가면 활엽수 길이 끝나고 삼나무 숲이 시작된다. 나무들은 크고 밑동은 굵다. 일렬로 늘어선 나무 사이를 걸으니 마치 병사의 호위를 받는 듯 우쭐해진다.

거의 다 내려가면 사거리 갈림길이다. 직진하면 큰노꼬메 주차장, 왼쪽은 조금 전 내려온 안부 갈림길, 오른쪽은 궷물오름 방향이다.

족은노꼬메 숲길 (출처 제주자치도청)

 

▲궷물 오름, 이효리와 아이유 덕분에 유명해져

 

사거리 갈림길에서 궷물오름 쪽으로 방향을 튼다. 표고가 597m이지만 비고가 57m여서 그냥 산책길이다. 궷물오름은 오름 북동쪽 분화구의 바위틈에서 물이 솟아나 이 샘을 ‘궷물’이라고 부른데서 이름이 유래했다. ‘궤’는 ‘땅속으로 패인 바위굴’을 뜻하는 제주어다. 궷물오름 정상 초원에도 억새가 무성하다.  궷물오름 주변에는 말들이 한라산으로 잘못 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한 상잣성 돌담 원형이 일부 남아 있다. 이 상잣길 돌담을 따라 노꼬메 둘레길이 길게 조성되어 있다. 양쪽으로 드넓은 초지와 원시림이 있다.

잣성은 조선 시대 중산간 목장 경계용 돌담으로 상잣성과 중잣성, 하잣성이 있다. 하잣성은 중산간 해발 150~200m 사이, 중잣성은 해발 350~400m사이, 상잣성은 해발 450~600m 사이에 쌓았다. 상잣성은 말들이 한라산으로 들어가지 못하도록 막기 위해서, 하잣성은 말들이 농지로 들어가 농작물을 훼손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돌담이다. 지금은 복원되어 그 길만 따라 걸어도 호젓한 산책을 즐길 수 있다.

궷물오름을 지나니 테우리막사가 나타난다. ‘테우리’는 말과 소를 풀어놓고 먹이는 일을 직업으로 하는 목동을 의미하는 제주어다. 따라서 테우리막사는 목동들의 휴식처이다. 테우리막사 아래쪽에 보이는 경마장은 ‘렛츠런파크 제주’다,

백중제를 지나 다시 사거리 갈림길로 되돌아나와 오른쪽 큰노꼬메 주차장으로 향하면 겨울에도 싱싱한 풀이 자라는 넓은 초지가 나온다. 2017년 JTBC 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서 이효리와 아이유가 촬영한 곳이어서 인증샷을 찍으려는 젊은이들이 많다. 초지에서 한참을 놀다가 주차장으로 원점회귀하면 대략 8㎞다. 노꼬메오름과 그렇게 친해졌다.

궷물오름 가까이 있는 목초지, 배후 산은 큰노꼬메 오름 (출처 제주자치도)

 

☞ 드론으로 내려다본 노꼬메 오름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①] 윗세오름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②] 다랑쉬오름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③] 용눈이오름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④] 거문오름과 만장굴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⑤] 물영아리오름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⑥] 새별오름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⑦] 산굼부리
[제주 오름 가봐수까 ⑧] 노꼬메오름